박재숙
  혼내지 않고 가르치는 법
  

혼내지 않고 가르치는 법



4살 정도로 보이는 남자아이와
아이의 손을 꼭 붙든 엄마가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어린아이는 혼자 낑낑거리며
버스에 올라탔고 그로 인해 버스의 출발이 조금 늦어졌지요

아이의 엄마는
버스기사와 승객들에게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가 혼자 해보겠다고 해서요 정말 죄송합니다”
라며 정중하게 사과했습니다

그리고는 좌석 맨 뒷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오늘은 정말 좋은 기사님과, 좋은 분들이 계셔서
혼나지 않았고 엄마가 뒤에서 널 도와줬기 때문에
우리 하늘이가 다치지 않았지만..

버스는 여러 사람들이 이용하는 거라서
사람들이 하늘이를 기다려줘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단다
앞으로는, 해보고 싶다면 아빠 차에서 연습해보자!

아까는 혼자 올라와서 행복했지?
하지만 엄마는 올라오자마자
사람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어
사과는 어떤 때 하는 거라고 했지?”

곰곰이 생각하던 아이는
“사과는 잘못했을 때 하는 거예요”라며
그제야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자 이제 우리는 네 정거장 뒤에 내릴 거야
그땐 어떻게 하는 게 하늘이가 행복할 것 같아?”
엄마는 아이에게 물었고,

아이는 해맑게 대답했습니다
“엄마가 안고 내리는 게 행복할 것 같아요”라고 말입니다


                              - 포스트 쉐어 -
[인쇄하기] 2016-03-08 14:45:28 / 210.178.101.169

이름 : 비밀번호 :   

ㅇㅇ 좋아요
의견글삭제하기
ㅇㅇ 좋아요
의견글삭제하기
ㅇㅇ 좋아요
의견글삭제하기


     
  


관리자로그인~~ 전체 243개 - 현재 2/17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28 박재숙 2016-05-23 592
227 박재숙 2016-05-16 1510
226 박재숙 2016-05-09 1167
225 박재숙 2016-05-02 783
224 손명목선교사 2016-04-25 536
223 박재숙 2016-04-25 643
222 박재숙 2016-04-18 676
221
  이별
박대형 2016-04-11 479
220 현양순집사 2016-03-20 508
219 박재숙 2016-03-18 295
박재숙 2016-03-08 429
217 성도 2015-12-18 663
216 박재숙 2015-12-16 410
215 박재숙 2015-12-07 394
214 박동호 첨부화일 : 2015 중등부 포스터5.jpg (10410438 Bytes) 2015-11-19 554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