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44번 버스
  

44번 버스

 

버스 44 영화 제목입니다. 2011년 중국에서 있었던 실화를 영화로 만든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중국의 여성 버스 운전기사가 버스를 몰고 산길을 넘고 있었습니다. 한 남자가 버스를 기다리다가 이 버스에 올라타게 됩니다. 얼마 안가서 아주 질이 나쁜 양아치 두 명이 버스에 올라타서 여자 운전자에게 돈을 빼앗고 더 나아가서 승객들 한테도 돈을 요구하고 빼앗게 됩니다. 그러나 아무도 이 강도에게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돈을 털리게 됩니다.

 

이 양아치들이 돈을 빼앗고 버스에서 내리려다가 여자 버스 운전기사를 보고서 마음이 돌변하여 여자를 끌고 내립니다. 그리고 둘이 번갈아가며 추행을 하려고 합니다. 이 때 중간에서 버스를 탔던 그 남자가 승객들에게 외칩니다. 우리가 가서 저 여자 운전사를 구해줍시다. 우리가 힘을 합치면 저 여자를 구해줄 수 있습니다 라고 합니다. 그러나 아무도 나서는 사람이 없자 혼자서 여자를 추행하려는 양아치에게 덤벼들었다가 다리에 칼을 맞고서 쓰러지게 됩니다.

 

추행을 당한 버스 기사가 힘들게 운전석으로 돌아와서 버스를 몰고 출발하려고 하는데 이 여자를 구하려고 하다가 칼을 맞고 쓰러진 남자가 절룩거리며 버스로 다가와서 문을 두드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여자 운전기사는 문을 열어주지 않았습니다. 그 남자는 자신이 운전기사를 위해서 위험을 무릅쓰고 달려가 다치기까지 했는데 유독 자기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음을 원망스러웠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남자의 짐 보따리까지 버스의 창문 밖으로 던져 버리고서 차는 출발해 버렸습니다.

 

너무도 황당했던 이 남자가 지나가던 다른 차를 타고서 얼마가지 않아서 낭떠러지에서 큰 사고가 난 장면을 목격하게 됩니다. 그 사고 현장에 내려서 구조팀에게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데 전원이 사망한 사고라는 것입니다. 아마도 운전기사가 낭떨어지로 차를 몰아서 그 버스에 탄 모든 승객이 다 죽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여자는 자기를 구하기 위해서 위험을 무릅쓴 이 사람을 죽음의 자리로 함께 끌고 갈 수가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그토록 빌었는데도 매몰차게 차에 태워주지 않았던 것은 이미 너무 억울했던 그는 자기의 불행을 외면했던 사람들과 함께 죽음을 작정하고 버스를 몬 것임을 알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남의 불행을 외면한 승객들 모두 죽음의 동행자로 데려간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중국에서 일어난 실화입니다. 이 실화를 영화로 제작한 것이 44번 버스라는 영화입니다. 어찌보면 공동체는 함께 버스를 타고 가는 동행과 같습니다. 동행은 함께 많은 것을 공유할 수밖에 없습니다. 기쁨과 감사도 공유하지만 아픔과 고통도 공유하는 것입니다. 공유하지 못하는 공동체는 이미 공동체의 기능을 포기하는 것이고 파멸로 달려가는 버스와 같은 것입니다.

[인쇄하기] 2021-06-26 13:50:57


   


관리자로그인~~ 전체 752개 - 현재 1/2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752 관리자 2021-07-24 10
751 관리자 2021-07-17 19
750 관리자 2021-07-10 17
749 관리자 2021-07-03 20
관리자 2021-06-26 22
747 관리자 2021-06-19 22
746 관리자 2021-05-29 29
745 관리자 2021-05-15 31
744 관리자 2021-05-09 35
743 관리자 2021-05-01 30
742 관리자 2021-04-03 49
741 관리자 2021-03-27 41
740 관리자 2021-03-20 101
739 관리자 2021-03-13 47
738 관리자 2021-03-06 65
737 관리자 2021-02-27 44
736 관리자 2021-02-20 60
735 관리자 2021-02-13 42
734 관리자 2021-02-06 68
733 관리자 2020-12-12 220
732 관리자 2020-11-14 161
731 관리자 2020-11-07 96
730 관리자 2020-11-03 113
729 관리자 2020-10-24 87
728 관리자 2020-10-17 70
727 관리자 2020-10-13 90
726 관리자 2020-10-06 62
725 관리자 2020-09-26 251
724 관리자 2020-09-19 88
723 관리자 2020-09-15 130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