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예배 중심의 교회
  

예배 중심의 교회

 

온 세계가 코로나 19로 인하여서 모임과 접촉을 자제하는 가운데서 교회가 많은 것을 내려놓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무엇보다 성도가 교회에서 나누었던 여러 형태의 모임과 교제들을 자제하게 되고, 여러 형태의 봉사와 섬김도 자제되어 왔습니다. 무엇보다 함께 모일 때마다 함께 먹는 자리가 사라지고 나니 모임에서 먹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자리인가를 새삼 느끼게 됩니다.

 

교회 카페가 이용되지 못하고 교회 식당이 사용되지 못한 상황들이 벌써 한 해가 훌쩍 넘어서서 낮설어 지기까지 합니다. 무엇보다 식탁의 교제로 함께 나누었던 즐거움이 사라져서 교회 공간이 텅 비어 보이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또한 선교지를 방문하여 선교지의 교회들과 함께 나누었던 특별한 시간들을 송두리째 잃고 나니 이 단절감은 우리에게도 선교지에도 많은 아쉬움을 느끼게 합니다. 선교지는 교회의 또 다른 영적 에너지 공급의 중요한 현장인데 선교지와 멀어지는 이 느낌은 교회의 고립감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주일학교 문제는 더욱 심각하고 절박합니다. 주일학교 교육이 상당하게 위축을 당하고, 교회와 학교 그리고 가정이라는 유기적 관계가 또한 멀어져 가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교사와 학생이 서로 가까이 하면서 느끼는 친밀감은 앞으로는 어색함으로 느껴질지도 모를 일입니다.

 

군선교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합동세례식을 통해서 군대와 장병과 교회의 연결고리가 형성되고 이 연결고리를 통해 젊은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교회와의 단절감을 해소한 이 군선교 현장은 점점 어려운 상황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19로 인한 교회의 변화는 예배의 소중함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교회는 모든 것을 내려놓는다 해도 예배는 포기할 수 없는 마지막 보루라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이 예배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예배로 교회 생활의 전부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예배에서 은혜 받을 수 있는 성도는 아쉬움이 덜하겠지만 예배에서 은혜를 받지 못한 사람은 지금 현실이 참으로 어렵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어쩌면 마리아처럼 말씀 한 가지만으로 전부보다 더 귀한 시간을 소유하게 되는 경험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인쇄하기] 2021-04-03 14:05:49


   


관리자로그인~~ 전체 762개 - 현재 1/2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762 관리자 2021-10-09 23
761 관리자 2021-09-25 29
760 관리자 2021-09-18 49
759 관리자 2021-09-11 75
758 관리자 2021-09-04 64
757 관리자 2021-08-28 49
756 관리자 2021-08-21 42
755 관리자 2021-08-14 49
754 관리자 2021-08-07 50
753 관리자 2021-07-31 46
752 관리자 2021-07-24 38
751 관리자 2021-07-17 46
750 관리자 2021-07-10 69
749 관리자 2021-07-03 42
748 관리자 2021-06-26 38
747 관리자 2021-06-19 57
746 관리자 2021-05-29 37
745 관리자 2021-05-15 54
744 관리자 2021-05-09 44
743 관리자 2021-05-01 38
관리자 2021-04-03 57
741 관리자 2021-03-27 52
740 관리자 2021-03-20 128
739 관리자 2021-03-13 54
738 관리자 2021-03-06 74
737 관리자 2021-02-27 56
736 관리자 2021-02-20 74
735 관리자 2021-02-13 50
734 관리자 2021-02-06 79
733 관리자 2020-12-12 237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