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자
  맥추절의 교훈
  

맥추절의 은혜
본문:01:22
분류:맥추 감사절
 
오늘 말씀에는 두 가지 주제가 나옵니다. 국가와 가정입니다. 유다라는 나라 속에 사는 한 가정이 나옵니다. 그리고 모압이라는 나라가 나옵니다. 유다라는 나라에는 흉년이 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모압이라는 나라에 이민을 갔습니다. 자신들에게 있는 재산을 정리하고 이민을 간 것입니다.
 
이 가정이 고향인 베들레헴을 떠나서 모압으로 갈 때에는 아주 대단한 행차처럼 모압을 향해 떠났습니다. 가장인 엘리멜렉은 아내와 두 아들을 데리고 자신이 선택한 모압 나라에서 잘 살아보겠다고 떠나갔습니다. 1:21절을 보면 내가 풍족하게 나갔더니라고 말씀하는 것을 보면 자기들의 풍성한 삶을 계속 누리기 위해서는 자주 흉년이 드는 베들레헴에서는 어렵겠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이 가정이 가진 계획은 앞으로 자기들이 계속해서 풍족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모압에서 살아야 한다는 결론을 얻은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모압에서 살겠다는 결심을 굳힌 듯 보여집니다. 그래서 두 아들을 다 모압 여자와 결혼을 시켰습니다. 즉 국제 결혼을 한 것입니다. 이제는 베들레헴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포기했습니다.
 
그런데 풍성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 모든 재산을 다 정리하고 찾은 모압에서 자신들의 계획과는 달리 모든 것을 다 잃어버렸습니다. 타국 땅 모압에서 10년 동안을 살면서 가장인 엘리멜렉이 죽고 뒤를 이을 두 아들조차 죽게 됩니다. 이러한 결과는 그 가정이 만난 상황 가운데서 최악의 결과였습니다. 이제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는 절망적인 상황 가운데 처한 것입니다.
 
모든 것을 다 잃었습니다. 남은 것은 남편 잃은 세 과부만 남았습니다. 이 때 들려오는 소식이 유대나라에 흉년이 끝이 나고 양식을 주셨다는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그래서 시어머니 나오미와 두 며느리는 함께 유대 땅으로 돌아오려고 길을 나서게 된 것입니다. 그 길에서 나오미가 가만히 생각해 보니 자신이 고국 베들레헴에 돌아가는 것이 맞지만 두 과부 며느리는 타국으로 가는 것이 되기에 이렇게 말합니다.
 
두 며느리에게 너희는 나를 따라올 것이 아니라 각각 너희 어머니의 집으로 돌아가거라 그리고 나를 따라 오지 말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각각 다시 결혼해서 남편을 만나서 지금까지의 상처를 잊고 하나님이 너희들을 위로해 주시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지금 너희들에게 필요한 것은 남편이 없는 시어머니가 아니라 너희들에게 일생 함께 할 남편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두 며느리는 소리를 높여서 울면서 이렇게 나오미에게 말합니다. 아닙니다 우리는 어머니와 함께 어머니의 백성에게로 돌아가겠습니다 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나오미는 말합니다. 내 딸들아 돌아가라 너희가 어찌 나와 함께 가려고 하느냐 라고 말합니다.
 
여기에서 생각할 수 있는 시어머니 나오미와 두 며느리 사이입니다. 이들은 이제 서로를 묶어 줄 아무런 관계가 없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이 순간에 그들 사이에는 그동안 10년의 세월을 함께 살아오면서 서로에게 보여준 자신의 모습들이 있었던 것입니다. 사람은 관계의 마지막에서 사람의 존재감은 그동안 살아오면서 인간관계 속에 다져진 속마음이 드러나게 되는 것입니다.
 
나오미가 두 자부에게 한 말이 그것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너희는 각기 너희 어머니에게로 돌아가라 너희가 죽은 자들과 나를 선대한 것같이 여호와께서 너희를 선대하시기를 원하며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허락하사 각기 남편의 집에서 위로받게 하시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두 며느리는 나오미를 따라 오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나오미는 이렇게 다시 말합니다. 내 딸들아 되돌아 가라 내 태중에 너희의 남편될 아들들이 없지 않느냐 나는 늙었으니 더 이상 남편을 둘 입장이 아니다 가령 내가 오늘 밤에 남편을 두어서 아들들을 낳는다 해도 너희가 어찌 그들이 자라길 기다릴 수 있느냐 너희들이 남편없이 지내겠다고 결심하는 것은 내 마음을 더욱 더 아프게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손이 나를 치는 것으로 이 고통을 끝내고 싶다 내 때문에 너희들까지 아픔의 세월을 보내는 것은 나를 더 힘들게 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때 며느리들은 소리를 높여서 울면서 오르바는 시어머니에게 입을 맞추고 떠나 갔습니다. 그러나 룻은 여전히 시어머니를 쫓았습니다. 바로 여기에서 오르바와 룻의 차이가 드러납니다. 지금까지는 모든 것이 동일합니다. 다른 것이 전혀 없었습니다.
 
성경을 보면 그 이유가 드러납니다. 룻이 시어머니를 떠나지 못한 한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것은 룻이 가진 신앙 때문이었습니다. 시어머니 나오미가 룻에게 말합니다. 네 동서는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로 돌아가나니 너도 동서를 따라 돌아가라 할 때 룻이 말에서 그 답이 있습니다.
 
시어머니를 떠나지 못하는 이유를 말합니다. 내가 떠나지 못하는 이유는 어머니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십니다 바로 이것입니다. 내가 어머님을 떠나 내 어머니에게 돌아가고 남편을 얻어 자식을 낳는다고 해도 그것이 내가 어머니를 통해 믿은 하나님을 대신할 수는 없습니다. 바로 그것이 룻이 한 고백인 것입니다.
 
그리고 룻은 다시 다짐하듯 말합니다. 만일 죽은 일 외에 어머니를 떠나면 여호와께서 내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하나이다 고 했습니다. 룻이 시어머니를 떠나지 못한 이유는 바로 그가 말한 여호와 하나님을 믿는 믿음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있는 것입니다. 이 신앙의 고백을 본 나오미는 그에게 말하기를 그치니라 고 했습니다.
 
세 사람의 동행과 두 사람의 동행은 다른 동행입니다. 세 사람이 동행하는 것은 가족의 이름으로 동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동안에 정들었던 인간적인 고마움이 동행의 이유였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동행은 믿음 때문에 함께 하는 동행입니다. 이것은 하나님 앞에서는 전혀 다른 동행이 되는 것입니다.
 
결국 세 사람이 이제 두 사람이 되어서 그들의 고향인 베들레헴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여기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인간의 행로에 많은 사람들과 동행하게 되겠지만 결국 마지막 동행은 믿음의 동행이라는 것을 보여 줍니다. 부부로 살던, 형제로 살던 부모 자식으로 살던, 친구로 살던, 이웃으로 살던, 결국 인생의 마지막 동행은 믿음의 동행인 것입니다. 나오미와 룻의 동행은 바로 믿음의 동행이었습니다.
 
인생이라는 열차에 함께 타고 갈 때에 사람은 여러 역을 만납니다. 재물의 역에서 내리는 사람도 있고, 혈통의 역에서 내리는 사람도 있고, 친구의 역에서 내리는 사람도 있고, 권력이라는 역에서 헤어지는 사람도 있습니다. 인생의 종착역 죽음이라는 역까지 함께 갈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믿음밖에 없다는 것을 말합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사람들은 같은 삶의 열차를 타고 가고 있지만 저 사람은 아마 어느 정도까지 나와 함께 갈 것이라는 생각을 할 것입니다. 저 사람은 어느 역에서 내릴 것인가를 짐작할 수 있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가롯유다는 사도라는 주님의 열차에 올라탄 사람이지만 결국 십자가 역까지는 가지 못한 것입니다. 중도에 내린 사람인 것입니다.
 
나오미와 룻이 베들레헴에 도착했을 때 사람들이 그들로 말미암아 떠들면서 저가 나오미가 아니냐, 여기를 떠날 때는 엄청 많은 것을 가지고 떠났는데 이제 돌아오는 모습을 보니 손에는 아무 것도 없네 라고 떠들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나오미는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풍족하게 나갔더니 여호와께서 내게 비어 돌아오게 하셨느니라
 
그러나 이 믿음의 동행이 베들레헴 그들의 고향에 왔을 때에 보리 추수하는 계절이었습니다. 오늘 말씀에 나오미가 모압지방에서 그의 며느리 모압 여인 룻과 함께 돌아왔는데 그들의 보리 추수 시작할 때에 베들레헴에 이르렀더라 고 했습니다. 즉 맥추감사절을 지키는 시기에 도착한 것입니다.
 
감사할 것이 하나도 없는 이 두 사람이 맥추절에 도착을 했다는 성경의 이 기록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베들레헴은 떡집이라는 말입니다. 두 사람이 함께 떡집이라는 베들레헴에 도착한 때는 그들의 손에는 떡이 다 떨어진 모습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그들에게 남아있는 것은 믿음의 동행이란 모습 이외에는 아무런 것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룻이 내 인생에 하나님을 떠나는 일은 없습니다. 세상의 것을 하나도 얻을 수 없다고 해도 하나님을 떠나지는 않겠습니다. 나는 죽음의 순간까지 이제 하나님을 떠나서 살 수 없습니다. 라고 하면서 온 그 베들레헴에서 하나님은 진정 그들의 하나님이 되어 주셨습니다. 룻이 믿음 때문에 포기했던 모든 것들을 다 채워주셨던 것입니다.
 
룻이 믿음의 삶을 살기 위해서 포기했던 나라도, 믿음의 삶을 위해서 포기하였던 가족도, 믿음의 삶을 위해서 포기했던 가정도 하나님이 베들레헴에서 다 준비하셨던 것입니다. 그리고 믿음의 길을 지킨 룻에게 그것을 주신 것입니다.
 
주님은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면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주시리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 주님이 태어나신 곳이 바로 베들레헴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인생을 베들레헴에서 만나주시는 분이십니다.
 
예수님이 태어나신 그 베들레헴에서 인생이 세상의 것들을 내려놓고 예수님 앞에 오기만 하면 주님께서 모든 것을 회복시키시는 것을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먼저 베들레헴에서 보아스를 만나게 됩니다. 보아스는 룻이 포기한 모든 것을 다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보아스에게는 풍성한 양식도 있고, 무엇보다 인격적인 배려도 있고, 룻에 대한 사랑도 있고, 잃어버린 기업을 찾아주는 책임감도 있고, 보아스는 룻에게 남편이 되어 주었고, 룻을 어머니가 되게 한 것입니다.
 
하나도 남김이 없이 다 채워진 것입니다. 그는 자기의 조국인 모압을 버리고 왔지만 그의 몸에서 태어난 아들 오벳은 다윗의 할아버지였던 것입니다. 다시 말한다면 룻은 다윗의 증조 할머니가 된 것입니다.
 
자기 몸에서 이스라엘의 역사가 태어나게 된 것입니다. 감사의 절기 속에는 하나님이 인생을 치유하고 회복하는 약속이 담겨 있습니다. 감사절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인생을 만나시고 기다리시는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우리가 세상에 살면서 넘어지고 찢겨지고 상처만 남은 모습일지라도 하나님 앞에 나아 온다면 하나님은 맥추절에 베들레헴에 도착한 그들을 위해서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를 준비하시고 계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절기는 하나님이 우리를 받으시는 절기이기도 하지만 하나님이 인간의 삶을 회복시키시고 치료하시고 은혜를 베푸시기 위해서 기다리시는 절기인 것입니다

[인쇄하기] 2019-07-07 07:36:14


   


관리자로그인~~ 전체 278개 - 현재 1/19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78 담당자 2020-02-09 458
담당자 2019-07-07 609
276 담당자 2019-03-24 666
275 담당자 2018-09-23 619
274 담당자 2018-03-25 627
273 담당자 2018-02-25 426
272 담당자 2018-02-17 539
271 담당자 2017-12-17 591
270 담당자 2017-10-29 574
269 담당자 2017-09-17 568
268 담당자 2017-09-02 648
267 담당자 2017-08-27 472
266 담당자 2016-11-27 1266
265 담당자 2016-07-30 1181
264 담당자 2016-06-26 1030
1 [2] [3] [4] [5] [6] [7] [8] [9] [10] [11]